타인을 사랑하기에 앞서, 나를 사랑해야하는 이유 | 에리히 프롬

에리히 프롬이 알려주는 나를 사랑해야하는 이유 



많은 작가, 예술가들은 자신의 창작물을 통해 '사랑'을 논합니다.

 

사랑에는 어버이와 자신의 관계에서, 연인들 사이에서 나타날 수 있는 다양한 형태가 있지요.

사랑의 형태를 하나로 단정 짓기는 어렵지만 자기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사람이 타인도 사랑할 줄 안다는 것은 많이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참 어렵습니다.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이기적인 게 아닐까요? 타인을 더 위해주는 희생적인 사랑이 진정한 사랑이 아닐까요?

 

이 질문에 대해 정신분석학자이자 사회철학자인 에리히 프롬은 그의 저서 '사랑의 기술'에서 다른 사람과 우리 자신에 대한 태도는 기본적으로 연결되어 있다고 말합니다.​

 

"나 자신 또한 다른 사람과 마찬가지로 나의 사랑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만일 그가 오직 다른 사람만을 사랑할 수 있다면, 그는 전혀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또한 자기 자신에게만 관심이 있고 모든 것을 자기 자신을 위해 원하며, 주는 데서는 기쁨을 느끼지 못하고 받는 데서만 기쁨을 느끼는 사람. 그 또한 기본적으로 사랑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에리히 프롬 사랑의 기술​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은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봅니다.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에 사랑받음에 대한 기대나 집착이 없습니다. 시시때때로 달라질 타인의 반응보다는 자신의 행동이 진실된 애정에서 비롯되었는지를 더 중요시할 테니까요. 자신을 존중하는 사람은 타인의 시선에 일희일비하지 않습니다.


de6161f33fd39dc4c85fdb5617be3274_1611212321_0915.png

 


스스로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바라보고 돌보고, 그럼으로써 내면이 충족될 때에 타인 또한 존중할 수 있게 됩니다. 그렇기에 에리히 프롬은 타인과 사랑하면서 관계를 맺을 수 있으려면 내면으로 가는 길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보고 스스로를 사랑하는 것은 모든 사랑에 있어서 가장 먼저의 단계인 듯합니다. 자신만을 아끼는 것에 그치지 않고 타인 또한 같은 인격체로 존중하고 사랑할 줄 아는 것으로 나아가야겠지요.

 

여러분은 내면의 목소리를 들으며 스스로의 욕구를 잘 채워주고 있나요? 진정으로 나 자신을 사랑하고, 또 타인에게로 그 사랑을 나누어주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