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의 말; 글ego를 만든 이유

생존보다 더 나은 삶을 지향합니다

너 뭐 해먹고 살래?”

이 시대의 키워드는 단연 ‘생존’ 입니다. ‘경기불황’, ‘취업난’ 과 같은 이야기는 더 이상 위기감을 조성하지 못할 만큼 친숙한 뉴스거리가 되었습니다. 또한 자본이 생산하는 가치가 노동이 생산하는 가치를 능가하면서 괜찮은 직장을 가졌다고 하더라도 안정적인 인생을 꾸려나가기 힘든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우리의 삶에는 ‘뭐 해먹고 살래?’ 라는 생존의 굴레가 씌여 있습니다. 학교 끝나고 밤 10시까지 학원에 가있는 학생들부터, 치열한 스펙싸움에 놓쳐있는 대학생, 취직 후 사내경쟁에 치이고 자기계발에 열중하는 직장인 그리고 은퇴 후에도 자영업을 준비하는 퇴직자까지… 생존에 대한 불안은 모두에게 만연합니다.

생존은 인생의 모든 행위의 기본이 되며, 때문에 물론 가장 우선시 해결야할 사항입니다. 그러나 생존만을 위한 인생보다, 자아실현과의 밸런스가 유지되는 인생이 보다 의미있는 삶에 가까울 것입니다. 이러한 측면에서 자아실현을 위한 대안 중 하나로 ‘책 쓰기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글을 쓰기 위해서는 내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생각의 정리가 선행되어야 합니다. 이 과정에서 ‘나’를 객관적으로, 또 주관적으로 돌아보고 ‘사회적인 나’ 가 아니라 ‘자체로서의 나’에 대해 보다 깊이 집중하는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가지고 있는 생각을 ‘글’이라는 정제된 방식으로 표출하면서 스스로가 생각하는 ‘나’의 모습은 더욱 명확해지고, 이런 명확성을 바탕으로 우리는 스스로의 행복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질문할 수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내가 더 행복해질 수 있을까?’라는 막연한 고민은 보다 구체적이고 시도가능한 질문이 됩니다.

팀과 함께한다는 유대감과 ‘책’이라는 결과물은 이러한 과정을 더욱 동기부여하고, ‘책’이 가지는 상징성은 보다 가시적인 방법으로 자아실현에 기여하게 됩니다.

글ego가 만드는 책은 상업적인 베스트셀러가 아니며 또한 한 분야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아 사회적인 몸값을 올리기 위한 책도 아닙니다. 글ego에서는 수필, 소설 등의 형식으로 스스로를 표현하는 자아실현적 글쓰기를 추구합니다.

글ego가 여러분의 ‘생존보다 더 나은 삶’ 에 기여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글ego 대표,

정원우 드림